기사제목 기사의 구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사의 구성

매스미디어에 관한 교육
기사입력 2015.03.04 11: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 기사의 구성
1) 역(逆) 피라미드 구성
가장 절박한 사실을 첫 문장에 앞세우고, 그 다음으로 중요한 사실을 두 번째 문장에 적는 식으로 써야
한다.
 
※ 신문기사가 역 피라미드 원칙을 따라야 하는 이유 2가지
◈ 모든 기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독자는 극히 드물다.
열 줄의 문장으로 구성된 기사에서 앞의 두세 문장만 읽은 경우도 흔하다. 따라서 독자가 기사의
일부만 읽는다고 가정하고, 가장 필요한 정보를 먼저 얻을 수 있도록 기사를 구성해야 한다.
신문기사는 편집과정에서 얼마든지 삭제될 수 있다.
시간에 쫒기는 편집기자는 내용을 일일이 검토하기보다 기사의 마지막 부분부터 필요한 분량만큼
잘라 나간다. 따라서 앞부분부터 중요도에 따라 내용을 배열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역 피라미드가 만능은 아니다. 중요도에 따라 배열하다 보면, 사건의 발생순서라든지 문장의 연결
이 부자연스럽게 되어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따라서, 이미 지면이 확보된 기획기사 같은 것은 반드시 이런 방식을 취할 필요는 없으며, 독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배열하는 것이 좋다.
2) 리드(Lead) 작성법
신문기사는 리드(Lead도입부)와 본문으로 구성된다.
리드는 역 피라미드 구성의 첫머리에 해당하는 만큼, 기사의 가장 중요한 사실들을 압축적으로 포함해야
한다. 리드 한 줄만 읽어도 전체적인 기사 내용을 짐작할 수 있어야 한다.
‘리드 한 문장을 작성하면 기상의 절반을 쓴 것이나 다름없다.
본문은 리드를 무연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타래가 풀리듯 쓰이기 때문이다.
리드를 작성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은 6하 원칙의 5W1H중 무엇을 가장 중요시 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문제다.
Who(누가)를 강조하는 리드가 있을 수 있고, How(어떻게)를 강조하는 리드가 있을 수 있다.
즉 기사가치를 결정해주는 요소가 무엇인지 정확히 가려내야 한다.
예) Who(누가)를 강조하는 리드
* 경찰이 술집-여관 불법 운영
→ 공무원법상 영리사업을 할 수 없는 경찰관의 상당수가 경찰단속대상인 유흥업소, 유기장, 숙박
업소를 운영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예) Why(왜)를 강조하는 리드
* 선고결과 비관 50대 회사원 자살
→ 선고공판을 받은 50대 회사원이 지난 29일 재판결과를 비관해 법원건물 내에서 목을 매 자살
했다.
예) How(어떻게)를 강조한 리드
* 수입 농산물 국내산으로 속여 부당이득 챙겨
→ 일부 판매업자들이 수입농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해 오다 경찰에 적발됐다.
예) Where(어디서)를 강조한 리드
* 단국대학교 용인 시로 이전
→ 단국대학교는 서울 한남동 캠퍼스를 경기도 용인 시로 이전한다고 10일 밝혔다.
예) What(무엇을)를 강조한 리드
* 당정, 외국인 카지노 진입 허용
→ 정부와 여당은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금년 정기국회에서 관광 진흥법을 개정, 외국인에 대해
조건부로 카지노업을 허용키로 했다.
예) When(언제)를 강조한 리드
* 미군 첫 대낮 공습
→ 미국 공군은 22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지역에 대해 2주 만에 처음으로 주간 폭격을 가
했다고 전했다.
 
3) 본문 작성법
본문에는 리드를 보강하고 부연하는 자료, 배경에 관한 정보, 부차적인 사실이나 정보가 들어간다.
➀ 리드에서 소개하지 못했던 추가 정보들을 소개한다.
➁ 리드에서 쓴 정보를 좀 더 구체화한다.
➂ 중요도에 따라 순차적으로 새 정보를 추가한다.
➃ 리드에서 소개한 손서에 따라 아이디어를 발전시킨다.
➄ 한 단락에는 되도록 하나의 새로운 아이디어만을 추가한다.
➅ 한 토픽에서 다른 토픽으로 넘어갈 때는 전환에 필요한 어구를 사용한다.
<저작권자ⓒ사회적경제방송 & seb.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사회적경제방송 (http://seb.or.kr| 설립일 : 2010년 1월 28일 | 대표이사 : 고승현
Ω 520-210   전라남도 나주시 오포길 31(영산동 75-3).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승현
사업자등록번호 : 412-81-38620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신고 : 전남, 아00264
대표전화 : 1670-5153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i153@hanmail.net
Copyright ⓒ 2015 사회적경제방송 All right reserved.
사회적경제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