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사 취재 윤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사 취재 윤리

매스미디어에 관한 교육
기사입력 2015.03.04 11: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 취재윤리
취재기자는 특정회사나 나라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라 공증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므로 윤리의식이 있어
야 한다.
최근에는 기자권력이 막강하여 기자를 사칭하여 이득을 취하는 사람들이 많다.
취재기자의 윤리를 법으로 정해 놓을 수는 없다. 기자 스스로 자신의 윤리를 지켜나가야 한다.
 
※ 한국 신문협회, 한국 신문방송편집인회의, 한국 기자협회가 채택한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 실천요강>
 
➀ 정치권력으로부터의 자유
취재기자는 정권과 정당 등 어떠한 정치권력이 언론에 대해 가하는 부당한 압력과 청탁을 거부한다.
➁ 사회 경제서력으로 부터의 독립
취재기자는 어떠한 단체, 종교, 종파 등 사회세력, 그리고 기업 등 어떠한 경제세력의 부당한 압력 또는
금전적 유혹이나 청탁을 거부해야 한다.
➂ 사회적 책임
취재기자는 개인의 권리보호에 최선을 기해야 하며, 사회의 중요한 공공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어야
한다. 또한 특정지방, 종교, 인종 등의 이유로 개인을 차별해서는 안 된다.
➃ 신분의 사칭 . 위장 및 문서반출 금지
취재기자는 신분을 위장하거나 사칭하여 취재해서는 안 된다. 또한 취재물을 입수함에 있어서 소유자나
관리자의 주인의 허락 없이 검색하거나 반출해서는 안 된다.
다만, 공익을 위해 부득이 필요한 경우 다른 수단을 통해 취재할 수 없을 때는 예외로 정당화될 수 있다.
➄ 재난 등 취재
기자는 재난이나 사고를 취재할 때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피해자의 치료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
재난 및 사고의 피해다, 희생자 및 그 가족에 적절한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
➅ 병원 등 취재
기자는 병원, 요양원, 보건소 등을 취재할 때 신분을 밝혀야 하며, 입원실을 포함한 비공개지역을 허가
없이 들어가서는 안 된다.
또한, 기자는 허가 없이 환자를 상대로 취재하거나 촬영을 해서는 안 되며, 환자의 치료에 지장을 주어
서는 안 된다.
➆ 전화취재
기자는 전화로 취재할 때 먼저 자기의 신분을 정중히 밝혀야 하며, 취재원이 취재요청을 거절할 경우
통화의 연속적인 번복으로 취재원을 괴롭혀서는 안 된다.
➇ 도청 및 비밀촬영 금지
기자는 개인의 전화도청이나 비밀촬영 등 사생활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
➈ 보도준칙
보도사실은 사실의전모를 충실하게 전달함을 원칙으로 하며, 출초 및 내용을 정확히 확인해야한다
또한, 기자는 사회정의와 공익을 실현하기 위해 진실을 적극적으로 추적, 보도해야 한다.
기자는 편견이나 이기적 동기로 기사를 작성해서는 안 된다.
➉ 미확인 보도 확인
기자는 출처가 본명하지 않거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부득이 보도할 경우 그 점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
⑪ 선정보도의 금지
기자는 성범죄, 폭력 등 기타 위법적이거나 비윤리적인 행위를 보도할 때 음란하거나 잔인한 내용을
포함하는 등 선정적으로 보도해서는 안 되며, 또한, 저속하게 표현해서는 안 된다.
 
 
 
⑫ 답변의 기회
보도기사나 개인이나 단체에 대한 비판적이거나 비방적인 내용을 포함할 때에는 상대방에게 해명의
기회를 주고 그 내용을 반영해야 한다.
⑬ 보도 자료의 검증과 영리이용 금지
취재원이 제공하는 구두 발표나 보도 자료는 사실의 검증을 툥해 확인 보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특히 영리적 목적으로 발표된 홍보자료를 경계해야 한다.
⑭ 사법 보도 윤리
언론인은 사법기관의 독립성을 부당하게 훼손하는 취재, 보도, 평론을 해서는 안 된다.
⑮ 취재원의 명시와 보호
보도기사는 취재원을 원칙적으로 익명이나 가명으로 표현해서는 안 되며, 추상적이거나 일반적인 취재
월을 빙자보도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기자가 취재원의 비 보도요청에 동의한 경우 이를 보도해서는 안 된다.
이를 흔히 ‘어프더레코드’라고 하는데, 기자가 비 보도요청을 무시하고 취재원을 밝혀 일방적으로 취재원
에게 불리한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
⑯ 보도보류시한(엠바고)
기자는 취재원이 요청하는 합리적인 보도 보류시한을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존중하여야 한다.
‘시한부 보도유보’란 정부기관이나 정보제공자가 보도 자료나 뉴스를 기자에게 알리면서 일정기간이 지난
후에 공개하도록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⑰ 출판물의 전재와 이용
기자는 출판물의 전재와 이용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필요한 부분을 전재할 경우 출처를 분명히 밝혀주어야 하고, 사전에 원저자에게 동의를 구해야 한다.
최근 저작권법의 강화로 무단복재를 할 경우 기자는 신뢰를 잃어버릴 수 있다.
[사회적경제방송 기자 관계자@]
<저작권자ⓒ사회적경제방송 & seb.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사회적경제방송 (http://seb.or.kr| 설립일 : 2010년 1월 28일 | 대표이사 : 고승현
Ω 520-210   전라남도 나주시 오포길 31(영산동 75-3).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승현
사업자등록번호 : 412-81-38620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신고 : 전남, 아00264
대표전화 : 1670-5153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i153@hanmail.net
Copyright ⓒ 2015 사회적경제방송 All right reserved.
사회적경제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