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연염색 사회적기업 "명하햇골", 체험휴향마을 명하마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연염색 사회적기업 "명하햇골", 체험휴향마을 명하마을

천연염색 사회적기업 "명하햇골", 체험휴향마을 명하마을
기사입력 2023.12.31 13: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주)명하햇골은 천연염색 섬유제품 생산 및 각종 체험교육 전문, 고용노동부지정 사회적기업, 농촌진흥청 지정 농촌교육농장, 마을기업, 6차산업 경영체, 체험휴양마을, 나주시우수사회적기업등 이외에도 많은 수식어가 따라 다니는 명하햇골은 이주여성 및 지역 어르신들과 함께 지역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노력들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 

명하햇골최경자 인트로.jpg

2001년 고 윤병운 옹께서(1921~2010) 염색장 제115호 인간문화재로 지정되시면서 명하마을에 변화가 시작되었다. 작은 농가가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명하쪽빛마을으로 만들어져 가고 있다. 2008년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전통쪽 염색"이라는 주제로 교육농장에 지정되었고, 2010년에는 농촌관광테마마을 중 휴양마을로 지정되었다. 

천연염색소품1-명하햇골.jpg

사회적기업 명하햇골의 시작은 중요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이신 운병운 옹선생님의 전수교육자며 아드님이신 윤대중씨에 우리문화 지킴이 열정으로 전통 쪽 염색이 우리사회에 사라지지 않고 늘 곁에서 보고 만질수 있게 되었다. 

천연염색소품2-명하햇골.jpg

거기에 오늘의 명하햇골이 탄생하기까지 세상에서 주는 기쁨보다 전통과 문화를 지켜야 된다라는 신념과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쪽 염색의 빛깔에 빠져 살아온 윤대중씨의 반려자요 중요무형문화재 115호 염색장 윤병운 옹선생님의 전통 쪽 염색 이수자이신 최경자 대표를 빼놓을수가 없다.

천연염색소품3-명하햇골.jpg

천연 쪽으로 염색된 제작물들은 사람의 시선을 멈추게 하는데 충분한 묘한 매력이 있다. 쪽 염색의 세계에 빠져들게 하는 묘한 매력을 지닌 푸른빛깔은 천연 전통 쪽이여서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천연염색스카프-명하햇골.jpg  

지금은 전통 쪽 염색을 이용하여 가공품을 생산 유통,판매하고 있으며, ‘나로 인해 100명이 먹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던 시아버지의 뜻을 잇기 위해서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고, 쪽 재배부터 쪽으로 염색한 천을 활용해 옷과 가방, 열쇠고리, 지갑 등 다양한 제품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 축제 등 모든 과정이 주민들과 함께 이루어지고 수익도 골고루 나눈다.

천연염색한복-명하햇골.jpg 

사회적기업으로 지정을 받아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사업까지 그리고 지역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부단한 노력과 각종 신제품들을 만들어가며 소득을 올리는데, 열정을 다하고 있는 최경자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는 내내 절로 고개가 숙여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쪽샴푸-명하햇골.jpg

<저작권자ⓒ사회적경제방송 & seb.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사회적경제방송 (http://seb.or.kr| 설립일 : 2014년 12월 16일 | 발행인 : 고승현 / 편집인 : 김동현
 본사 :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시장길 7-23 / 나주지사 : 전라남도 나주시 오포길 31(영산동 7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승현
사업자등록번호 : 412-81-38620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신고 : 광주, 아00415
대표전화 : 1670-5153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i153@hanmail.net
사회적경제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