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목공부스시공 및 폐기물처리와 철거전문기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목공부스시공 및 폐기물처리와 철거전문기업

기사입력 2021.02.27 12: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12).jpg

소셜임팩트라는 전시디자인 및 폐기물처리와 철거사업을 하는 회사의 사업을 소개하고자 한다. 예비사회적기업을 준비하고 있는 회사로써 광주전남의 폐기물처리 및 철거작업을 하는 사회적기업이 없는 관계로 향후 기대가 되는 사회적기업으로 자리매김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번 방문은 소셜임팩트라는 회사에서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에어가전체험관 철거 청소작업을 실시한다고 하여 현장방문을 하였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기존 건물과 건물의 일부도 마찬가지이고 전시장의 폐기물철거 작업도 마찬가지이지만 어디서 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은가를 판단하고 몇명이 몇일 만에 할 수 있는가를 판단해야 하는 것이 회사의 노하우라고 한다. 그다음로 중요한것이 철거작업 순서라고 한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1).jpg

저희가 방문한 곳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1층에 시공되어 있는 장소로써 이번 전시체험관 철거는 아까운 시설 이였다. 나름 있어 보였다고 할까. 집에서 사용하는 가능한 중소기업 제품들을 진열하여 홍보하였던 것 같다. 체험관이라고 하니 제품을 체험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좀더 활용할 수 있을것 같은데 왜 폐기처리 하는 철거를 할까? 국가예산이 들어갔을 것 같은데 말이다.

아무튼 실생활 속에서 사용하는 제품 체험관 부스설치는 여러가지 작업으로 하지만 이번건은 목공부스라고도 하고 목공작업 또는 그냥 인테리어 작업이라고 하기도 한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5).jpg

소셜임팩트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폐기물은 어떻게 파손이 되드래도 관계가 없지만 폐기물 처리한다면서 기존에 시설에 손상을 준다거나 기존 시설물을 파손하면 안된다고 한다. 폐기처리 철거작업을 잘못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사건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그래서 사전에 방문하여 철거작업의 시작부터 마무리 청소까지의 세부적인 작업계획을 세운다고 합니다. 그리고 폐기물 철거시 중요한것은 사전에 담당하시는 분과 일정을 상의하면서 현장에 와서 파손되면 안되는 제품들을 확인 해야하고 폐기처리 하면 안되는 제품들을 사전에 확인하여야 한다. 만약 확인하지 않고 철거 폐기후에 폐기된 물건 때문에 다툼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4).jpg

철거작업과 폐기처리 작업이 원할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동선확보와 능률적인 철거작업을 위하여 철거장소의 벽에 거치된 물건이나 진열된 물건들을 정리하고 철거장소 주변의 공간확보를 하고 철거작업을 시작한다. 어떤 작업이든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과정이라고 한다. 철거 작업 전에 가장 먼저 해야할 것은 전기 관련 작업이다. 사전에 전기 차단기를 내려 놓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철거 및 폐기처리 작업 과정에서 노출된 전기선들과 전등은 최대한 골라 내 주어야 한다. 벽체를 철거하는 과정에 원할한 작업이 이루어 지지 않는경우도 있고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3).jpg

이번 체험관 철거 폐기작업은 간판 부터 처리하였다. 현장에 필요한 공구와 될 수 있으면 사다리 작업을 하지 않는 것이 좋기 때문에 안전한 공구들을 챙겨서 작업을 해야한다. 당사에는 현장에 맞게 공구들이 준비되어 있어 간판 철거 작업이 원할하게 이루어져 있다.


철거 폐기처리시 현장에 바로 폐기물 차량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있고 화물차로 공장으로 실어와서 폐기 처리작업을 추가로 하는 경우가 있다. 현장에서 폐기물 차량으로 처리하려면 폐기물들을 폐기물 차에 실을 수 있게 적정한 크기로 잘라야 한다. 현장에서 하는 것이 편하기는 하지만 현장에 따라 달라지는 경우가 많다. 관공서나 주택의 경우가 대부분 현장 폐기철거 작업이 어렵다. 이동하는 과정이 번거롭고 시간을 단축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마지막에 청소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하고 적정한 크기로 절단하다가 시설물에 기스를 내거나 파손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9).jpg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10).jpg

폐기물 철거작업이 끝나면 남은건 바닥과 주변 청소다. 폐기물 철거 현장에 따라 약품 처리해서 청소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각종 공구들로 처리가 가능하다고 한다. 폐기물처리시 철거작업이라는 것이 청소까지는 포함되지 않는다. 물론 가능은 하지만 비용이 많이 발생한다. 청사같은 경우에는 시설 관리자들이 상주하고 있어서 디테일한 청소는 시설 관리자들이 하는 경우가 많다.   

전시장목공부스시공 폐기물처리 철거작업 (8).jpg

이번 취재현장은 소셜임팩트 기업의 요청에 의해 사회적기업 분야에는 많치 않는 폐기물처리 및 철거전문 작업을 한다고 해서 취재를 하게되었다. 사회적기업으로 진입하면 다시한번 더 자세한 취재를 하기로 하고 오늘은 현장이야기 또는 폐기물처리 및 철거작업에 대한 정보와 과정을 소개해 본다. 좀더 자세한 사항은 소셜임팩트 062-369-8004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영상광고영상촬영홍보영상.jpg

<저작권자ⓒ사회적경제방송 & seb.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사회적경제방송 (http://seb.or.kr| 설립일 : 2010년 1월 28일 | 대표이사 : 고승현
Ω 520-210   전라남도 나주시 오포길 31(영산동 75-3).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승현
사업자등록번호 : 412-81-38620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신고 : 전남, 아00264
대표전화 : 1670-5153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i153@hanmail.net
Copyright ⓒ 2015 사회적경제방송 All right reserved.
사회적경제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